• 메인페이지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KT스카이라이프, 미디어 경쟁력 강화 위한 콘텐츠 제작사 투자 ('20.01.06 배포완료)
  • 2020-01-06
  • 1202
  • facebook twitter
국내 유일의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대표이사 강국현)가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를 위해 콘텐츠 제작사 투자에 참여한다.

스카이라이프는 지난달 27일 ‘보좌관’, ‘미스함무라비’ 등을 제작한 스튜디오앤뉴와 전환우선주(CPS)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스카이라이프는 스튜디오앤뉴의 지분 9.9%를 취득하며 향후 경쟁력 있는 드라마 콘텐츠 확보와 함께 다양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스튜디오앤뉴는 국내 메이저 영화 투자·배급사 뉴(NEW)가 지난 2016년 ‘태양의 후예’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설립한 드라마 제작사로 ‘안시성’ 등 영화 제작뿐만 아니라 매니지먼트 사업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모회사 ‘뉴(NEW’)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자체 보유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높은 수익성이 기대되고 풍부한 제작 경험까지 갖춰 국내 콘텐츠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제작사로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스튜디오앤뉴는 유능한 기획PD들과 드라마 제작사의 핵심 역량이라 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작가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큰 강점이다. ▲임메아리(뷰티인사이드) ▲문유석 판사(미스함무라비) ▲ 강풀(무빙)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직 작가군은 스튜디오앤뉴의 콘텐츠 경쟁력을 극대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스카이라이프는 최근 자회사 SkyTV를 통해 예능 프로그램과 웹 콘텐츠 등 직접 제작 역량을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SkyTV에서 제작한 ▲위플레이 ▲우리집에 왜왔니 ▲신션한 남편 ▲영화보장 등의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들은 스카이드라마 채널의 역대급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제 제작 콘텐츠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SkyTV와 Discovery 의 합작사(JV) 설립 역시 예능 중심의 오리지널 콘텐츠 역량 강화 차원에서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카이라이프는 이번 스튜디오앤뉴 투자를 통해 예능·오락과 더불어 드라마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제작 노하우를 공유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작년 국내 유료방송 시장의 성장 정체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경영 실적을 달성하며 투자 여력을 확보한 것이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나설 수 있었던 배경이라는 분석이다.

스카이라이프 강국현 사장은 “국내 유료방송 시장이 M&A를 통해 재편되고 글로벌 OTT 사업자들의 국내 진출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오리지널 콘텐츠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며 “글로벌 스튜디오로 도약 중인 스튜디오앤뉴와 함께 콘텐츠 미디어 사업 협력을 강화하고 양사 간 시너지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